가장 많이 본 뉴스
최근 화제 뉴스
애드캐스트 Next Prev

경희아이들 한방소아과

우리 아이들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한방소아과 한의원,'경희 아이들 한방소아과 한의원' 개원!

더꽈뜨로미니

홍대에서 온 호텔 출신의 마스터 쉐프, 동탄에 터를 잡다. '더 꽈뜨로 미니' ( 개나리공원 옆에 있습니다. )

이루미 독서논술

독서의 습관화, 논술 능력의 강화로 아이들의 공부 방식을 바꾸어보세요.

DH웰리스/DHwellness 동탄

PT, 헬스, GX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체지방을 날려드립니다! 위너스타빌딩 8층으로 오세요!

가마로강정 동탄점

가마솥에 튀겨내는 옛날통닭과 닭강정의 매콤달콤 입맛당기는 그 맛! '가마로 강정'은 위너스타빌딩 1층에 있습니다.

탐앤탐스커피 동탄CGV점

매일매일 풍부한 원두의 깊은 향으로 하루를 깨워보세요.

위너스타 부동산

동탄, 동탄2신도시, 화성, 수원, 오산의 부동산 종합 정보는 위너스타 부동산!

쁘뽕 (poupon) 베이비 스튜디오

한번뿐인 소중한 내 아이의 추억사진. 만삭사진, 50일사진, 100일사진, 돌사진, 가족사진은 쁘뽕스튜디오에서~!

파티벨

돌잔치 전문 뷔페식 개별 파티룸.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느낌있는 공간, 동탄 '파티벨'

떠나리, ‘2017 남태평양 부루섬 평화의 씨앗 심기 캠프’ 참가

정치일반 | 댓글 : 0
작성일 : 2017-01-17 13:09 |
|
|

< SMP 네게리 사뚜 나말리아 고등학교 학생들 (사진제공: 떠나리)>

남태평양 말루쿠지역 부루섬에서 평화를 기원하는 자원봉사 캠프가 열리고 있다.

인도네시아 로컬 NGO인 IVP(국제평화봉사, 대표 윌버트)가 만든 캠프는 ‘평화의 씨앗 심기 캠프’. 전세계 45개국에 지부를 둔 SCI(본부 벨기에 EU Erasmus+)의 공식후원을 받는 프로그램이다.

이번 캠프는 인도네시아 NGO인 IVP가 한국의 청년협동조합인 떠나리를 공식 초청하여 마련했다. IVP는 인도네시아에 자리잡은 글로벌 NGO로써 SCI와 함께 매년 45개국에서 평화 워크숍 및 캠프를 진행하는 자원봉사 단체다.

대한민국의 협력단체는 떠나리(대표 김경수)가 주최 운영하고 있으며, 2016년 한국 사회적 기업진흥원 청년협동조합 공모전에서 우수상을 받은 실력있는 한국 글로벌 청년 협동조합이다.

1월 8일부터 22일까지 14박 15일로 열리는 이번 부루섬 평화 캠프는 ‘2017 글로벌 평화의 씨앗 심기 캠프’로 명명했다.

세계 4개국 20여명의 청년 자원봉사자들이 2000년대 초반 이슬람과 크리스찬 간 종교갈등으로 불화를 겪었던 말루쿠 지역 부루섬에서 평화의 씨앗을 심고, 평화 워크숍을 개최하기 때문이다.

‘평화의 씨앗’은 단순 자원봉사로 끝나는 게 아니라 한국과 인도네시아 외 글로벌 국가들이 평화를 향한 첫걸음으로 내디딘다는 것과 향후 한중일 동북아 평화캠프로도 연결되는 것으로 주최측이 마련한 야심찬 프로그램이다.

김영관 떠나리 청년협동조합 영업팀장은 “남태평양 오지에서 이렇게 간절히 평화를 원하는 외국인과 현지인을 만날 줄 몰랐다. 이들에게 한중일 동북아 평화의 필요성에 대하여 이야기를 꺼내니 모두 관심을 보였다”며 “향후 한중일 동북아시아 평화 캠프 개최에 더욱 추진력이 생길것으로 보여 보람을 느낀다”고 밝혔다.

세계 4개국에서 온 자원봉사자들의 평화워크숍은 IVP 인도네시아에서 맡았다.

SCI 아시아 개발 네트워크 위원이기도 한 윌버트(네덜란드 국적, 남 48세)가 주인공. 이들은 하루에 2곳씩 부루섬의 중고등학교를 방문하며 평화 워크숍을 개최하여 큰 호응을 얻었다.

네덜란드·일본·인도네시아(자바,수마트라지역)·대한민국 등 4개국 20명은 부루섬의 현지인이 제공하는 숙소에서 14박 15일 간의 추억을 쌓았다.

새벽 6시에 기상한 이들은 이른 아침 스스로 각국의 현지식으로 아침을 해결하며 곧바로 자원봉사에 들어간다. 부루섬의 학교에서 개최하는 평화 워크숍으로 40명의 학생이 대상이다. 이들 외국인 자원봉사자들은 8일 첫 만남의 시간을 갖고 참가국들의 평화를 상징하는 게임 등을 공유했다.

이어 둘째 날엔 일본 애니매이션을 매개체로 한 각국의 언어를 알아보는 ‘그림으로 평화 만들기’를 진행했다.

일본측 대표 참가자인 지사또(여 23세 도쿄대 재학중)는 “이렇게 아름다운 남태평양에서 종교간의 갈등으로 큰 슬픔이 있었다는 것이 믿어지지 않는다”며 “다시는 이런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우리는 더욱 상대방을 이해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부루섬 학생들이 가장 좋아한 프로그램은 풍선으로 상대방 이해하기이다. 내리 5일간 진행된 풍선으로 상대방 이해하기는 자원봉사자들이 직접 소품을 만들고, 실감나는 게임을 진행하고 펼쳐 큰 박수갈채를 받았다.

또 남태평양 열대 지방의 문화를 배우는 ‘홈스테이’와 ‘사이클 여행’은 학생들에게 색다른 문화를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그리고 식사는 모두 자원봉사자인 만큼 아침, 점심, 저녁식사를 스스로 요리하여 전체가 같이 나누어 먹는다.

Onya(오냐, 30세) 인도네시아 말루쿠 지부장은 “부루섬에는 보다 많은 글로벌 프로젝트가 필요하다. 이번 캠프를 계기로 학생들이 세계 다양한 청년들과의 만남을 통해 폭넓은 세계관을 형성하는 소중한 시간이었다”며 “평화를 염원하는 캠프인 만큼 종교 분쟁의 해결에도 큰 도움이 되도록 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한편 청년협동조합 떠나리는 2016년 기획재정부 한국사회적 기업 진흥원의 청년 협동조합 창업공모전에서 우수상을 받았으며, 이번 부루섬 평화캠프를 기반으로 2017년 하계에 아시아 12개국 이상(대한민국, 일본, 대만, 홍콩,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태국, 호주, 싱가포르, 인도, 베트남, 스리랑카 등)의 청년들을 대한민국 경기도 성남시로 초청하여 자원봉사를 개최하는 ‘2017 성남 글로벌 자전거 평화 캠프’를 계획중에 있다.

떠나리(TVD) 개요

2014년 12월 설립된 비영리 단체 떠나리는 온라인을 통한 호스텔링, 워크캠프, 캠프힐, 오페어, 우프 등 현지 50여개국 이상과 연계된 양질의 국제교류 프로그램을 알리고 있다. 그리고 오프라인으로는 총 11개국 54명의 청년이 참가한 ‘2015 하계 익산 및 서울 국제워크캠프’를 개최하였다. 또한 떠나리는 한국유스호스텔연맹(영국본부,90여국 지부, 대표 임성준)과 SCI Korea(벨기에본부,60여국 지부,대표 최용민)와 협력하고 있다.

[ⓒ 동탄닷컴(dongta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